2021 평창국제평화영화제(2021 PIPFF)가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강원 평창에서 열린다.

2121 평창국제평화영화제 17일 개막…"평화와 공존 모색"

올해로 3회째인 이번 영화제의 공식 슬로건은 '새로운 희망'(A NEW HOPE)이다.

일상의 회복을 염원하는 '안전한 대면'(Safe Contact)을 목표로 뉴노멀 시대의 평화와 공존을 모색한다.

개막작 '무녀도'를 시작으로 전 세계 26개국 78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특히 올해는 강원도의 영화적 성과를 소개하는 '시네마틱 강원'과 통일 및 분단과 관련된 '평양시네마' 등을 만나볼 수 있다.

한국단편경쟁 본선 진출작 15편과 국제장편경쟁 본선 진출작 9편은 지난달 20일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됐다.

영화제 마지막 날 시상식에서 각 경쟁 부문 수상작과 관객심사단이 직접 선정하는 관객 특별상이 함께 발표된다.

평창국제평화영화제의 즐거움을 더할 야외 상영은 주 행사장인 올림픽메달플라자를 비롯해 바위공원과 진부면 체육공원 등에서 진행된다.

감자창고 시네마 등 이색장소에서의 영화 상영도 즐길 수 있다.

영화제 기간 야외 콘서트와 버스킹 공연도 마련됐다.

2121 평창국제평화영화제 17일 개막…"평화와 공존 모색"

이밖에 포테이토클럽하우스에서 열리는 'UNPERSON팀 프랑코 사진전'과 '연필로 명상하기 안재훈 감독전' 전시를 비롯해 평화 아카데미, 강원시네마 워크숍, 피칭 프로젝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평창의 맑은 공기를 걸으면서 체험할 수 있는 '2021 피프 워크 ON' 걷기 이벤트도 열린다.

강원도 관계자는 "평화와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다양한 상영작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관객들에게 힐링의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