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방류행사…금강환경청·대전시·한국타이어 등 참여
멸종위기 감돌고기 1천500마리, 유등천서 '새 집 마련'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감돌고기 방류 행사가 16일 대전 유등천 상류 수련교에서 열렸다.

대전시·금강유역환경청·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전충남생태보전시민모임·대전환경운동연합·순천향대 멸종위기어류복원센터 등 관계자는 이날 감돌고기 1천500마리를 유등천에 놓아줬다.

감돌고기는 금강 상류에서 제한적으로 서식하는 대전지역 깃대종(한 지역 생태계를 특징적으로 나타내는 동·식물)이다.

잉어목 잉엇과에 속한다.

맑은 물이 흐르는 자갈 바닥에서 주로 발견되는데, 최근 서식지 파괴와 개체 수 감소로 환경부 멸종위기종 1급으로 지정됐다.

멸종위기 감돌고기 1천500마리, 유등천서 '새 집 마련'

이날 행사는 대전지역 멸종위기종 살리기 사업의 하나로 마련됐다.

금강환경청 등은 앞서 2019년 1천500마리와 지난해 500마리를 방류한 바 있다.

금강환경청 관계자는 "감돌고기 모니터링 결과 그간 방류한 개체가 잘 지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지속적인 방류행사가 멸종위기 어류 복원에 기여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금강환경청과 한국타이어 등은 오는 9월에 멸종위기종 1급인 솔붓꽃과 마을생물종인 금붓꽃을 동구 세천유원지 주변에 심을 예정이다.

기업으로서는 유일하게 동참한 한국타이어의 배총재 상무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앞으로도 환경과 생태계 복원 등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