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유리 김 이어 세 번째
美, 스리랑카 대사에 한국계 줄리 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스리랑카 대사에 한국계인 줄리 지윤 정 국무부 서반구 차관보 대행(사진)을 낙점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정 지명자는 서울에서 태어나 5세 때 가족과 미국으로 이민갔다. 캘리포니아대를 졸업하고 컬럼비아대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한 뒤 1996년부터 외교관으로 일했다. 정 지명자는 지난해 미국외교관협회 9월호 저널 기고문에서 ‘진짜 미국인과 얘기하고 싶다’는 얘기를 수도 없이 듣고 ‘정말 어디 출신이냐’는 질문을 반복해 받으며 느낀 이민자 외교관으로서의 고충과 소회를 소개했다. 그는 기독교 신앙과 외교에 대한 사랑을 자신의 원동력으로 꼽았다.

정 지명자는 태국과 이라크, 콜롬비아, 베트남, 일본, 중국 등지에서도 근무했다. 백악관은 정 지명자가 한국어와 일본어, 스페인어, 캄보디아어를 한다고 전했다. 정 지명자의 부친은 화성 탐사로봇 스피릿의 온도 유지 장치를 개발한 재미 과학자 정재훈 박사다.

현직 미국 대사 중 한국계로는 성 김 인도네시아 대사와 유리 김 알바니아 대사가 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