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이 16일 부평정수장을 방문해 제1활성탄흡착지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이 16일 부평정수장을 방문해 제1활성탄흡착지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인천시

인천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수계전환(물 흐름 바꿈) 안해도 시민들에게 안정적으로 수돗물이 공급되는 거점 배수지를 만들기로 했다.

인천시는 수돗물 공급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정수권역 통합급수체계’ 구축을 위해 2029년까지 거점 배수지 3곳을 건설한다고 16일 밝혔다.

정수권역 통합급수체계는 정수장과 지역 배수지를 연결하는 거점 배수지 건설이 핵심이다. 거점 배수지와 정수장들을 복수로 연결하는 급수공급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지금은 각 정수장에서 생산한 수돗물이 해당 지역 배수지를 통해서만 수용가로 도달하는 정수권별 고립 운영 방식이다. 정수권역 통합급수체계가 구축되면 관내 모든 정수장에서 생산한 수돗물이 거점 배수지와 지역 배수지를 차례로 거쳐 각 수용가로 공급된다.

인천시는 수계전환 과정에서의 사고 발생 우려를 해소하고, 시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오는 2029년까지 고지대 3곳에 거점 배수지를 건설할 계획이다.

거점 배수지가 모두 완공되면 인천의 모든 정수장과 거점 배수지가 복수로 연결되면서 관내에서 생산한 수돗물이 모두 거점 배수지로 집결돼 정수장 간 생산·공급량의 불균형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각 정수장의 생산용량이 최대화되면서 하루 59만t의 추가생산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시 관계자는 “통합급수체계 도입은 정수장마다 가동률의 편차가 심한 정수권역별 불균형을 해소하고, 수량 부족과 수질오염을 가져오는 기존 수계전환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인천시는 지난 2019년 5월 노후 관망을 교체하거나 낡은 수도시설을 고치기 위해 수계전환하면서 관로 내벽에 부착된 물 때, 관 바닥 침적물 등이 가정의 수돗물에서 발견되는 '붉은 수돗물' 사태를 겪었다.

박남춘 시장은 “시민들 곁에 항상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이 흐른다는 믿음을 주기 위해서라도 공급구조를 획기적으로 바꾸는 대수술을 단행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