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힘내겠다" 조국, 직접 감사 댓글 달아
김석준 부산교육감 페이스북 갈무리.

김석준 부산교육감 페이스북 갈무리.

진보 성향인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응원하는 글을 올려 뒤늦게 논란이 일고 있다.

김 교육감은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조국 전 장관의 회고록인 '조국의 시간' 사진을 올리며 "온 가족이 조리돌림을 당하는 고통의 시간을 견디며 살아 돌아온 그가 고맙고 또 고맙다. 뚜벅뚜벅 헤쳐나가는 그의 한 걸음 한 걸음을 응원한다"고 했다.

이에 조국 전 장관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힘내겠습니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보수 야권에선 현직 교육감이 자녀 입시 비리로 재판을 받는 정치권 인사를 공개적으로 옹호하는 의견을 밝힌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우리 아이들의 교육을 정권의 이념으로 흔들지 말라"며 "‘천안함이 무슨 벼슬이냐’며 천안함 함장을 비하한 고등학교 교사에 이어 이제는 교육감인가. 교육감이라는 자가 뇌물수수·청탁금지법 위반 의혹 등 자녀 입시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는 조 전 장관에 대해 칭송하는 것이 부끄럽지도 않은가"라고 비판했다.

부산시교육청 측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두 사람은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 사이"라며 "책을 읽고 개인 의견을 밝힌 것에 불과하고 정치적인 의미는 없다"고 해명했다.

김 교육감은 부산대 교수로 있으면서 조 전 장관과 민주화교수협의회 활동을 함께 했고 통합진보당 부산시당 공동위원장 시절인 2011년 함께 정치 토크쇼를 하는 등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