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포털사이트에서 블로그를 운영하며 고가의 해외 명품백을 현지에서 대신 구매해주겠다고 속여 200여명으로부터 수억원을 뜯어낸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

'명품백 구매대행' 블로그 운영, 수억원 가로챈 일당 검찰 송치

경기 평택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34)씨 등 2명을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 등은 2018년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해외 명품백 구매를 대행해주겠다고 속이고 물품 대금을 이체받는 방식으로 207명으로부터 6억9천만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구매 대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 위해 구매 후기 등을 직접 작성해 게시했으며 피해자 일부에게만 피해금을 돌려주거나 카드 승인을 취소해주는 방식으로 신고를 지연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구매 대행해주겠다고 속인 제품들은 통상적으로 국내에서 주문한 뒤 1년 넘게 기다려야 할 정도로 구매가 쉽지 않은 것들이었으며, 개당 가격은 수백만원에 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등은 혐의를 부인했으나, 경찰은 이들의 계좌 내역과 휴대전화 대화 기록 등을 분석, 공모 정황 등을 파악해 검찰에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거래가 늘어나면서 SNS, 블로그, 온라인 카페 등을 통한 구매 대행 사기 피해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며 "가급적이면 신뢰할 수 있는 구매 대행업체나 정식 수입업체를 이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