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WK리그 본부석 150명 제한, 청주 K3리그도 1천명 한정

이번 주부터 실외 스포츠 경기장 관중 입장이 정원의 30%로 확대됐지만 대회를 치르는 지방자치단체는 부담스럽기만 하다.

실외 스포츠 관람 확대됐지만…충북 지자체 여전히 '조심조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상황이다 보니 완화된 규정을 축소 적용하거나 종전 기준을 그대로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

충북도에 따르면 17일 보은종합운동장에서 여자실업축구인 WK리그 보은상무와 세종스포츠토토 경기가 열린다.

청주종합운동장에서는 18일과 30일 K3리그인 청주FC와 대전한국철도축구단, 파주시민축구단 경기가 이어지고, 충주 종합운동장에서는 20일 K4리그인 충주시민축구단과 서울노원유나이티드 경기가 치러진다.

WK리그 보은 경기 관중은 150명으로 한정된다.

선착순이다.

보은종합운동장 관람석은 5천석이지만 본부석(300석)의 절반만 개방되며 좌석 띄워 앉기도 한다고 보은군은 전했다.

이 지역 주민은 발열체크 등을 거쳐 입장하지만, 원정 관중은 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 검사 '음성' 확인서를 가져와야 한다.

청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K3리그 경기는 그동안 좌석(1만6천석)의 6.2%(1천명)에 한해 관중을 입장시켰다.

방역지침상 1천600명(10%) 입장이 가능했지만, 청주시는 혹시 모를 감염을 우려해 이보다 적은 인원으로 제한했다.

이번 주부터는 4천800명(30%)까지 입장이 가능하다.

그러나 청주시는 1천명 기준을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

충주시는 K4리그 관중을 정부 방침에 맞춰 좌석의 3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충주종합운동장이 1만5천석인 만큼 4천500명 입장이 가능하다.

그러나 충주시는 이 정도의 관중이 몰리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6일 시민축구단과 여주FC 경기 관중은 200∼300명에 그쳤다.

시 관계자는 "20일 경기에도 많은 관중이 몰릴 것 같지는 않다"며 "발열 체크, 명부 작성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제천에서는 지난 9일부터 열흘 일정으로 전국종별하키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다.

이달 26∼29일 대한체육회장배 롤러스포츠스피드대회도 예정됐지만 시는 관중 입장이 시기상조라고 판단, 무관중으로 열기로 했다.

이달 23∼26일 괴산에서 열리는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축구 충북대표 선발전도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