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나체 상태로 동네 미용실에 들어가 업주를 흉기로 위협하다 달아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6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50분께 의정부시의 한 미용실에서 "한 남성이 흉기로 위협하고 달아났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속옷만 입고 미용실 침입해 흉기 위협한 30대…마약혐의도 조사

이 미용실 업주인 피해자 A씨는 출근해서 매장으로 들어갔더니 매장 안에 한 남자가 들어와 있었다고 진술했다.

피의자 B씨는 온몸에 문신을 하고 속옷 하의만 입고 있었다.

매장 안에서 가방 등을 뒤지다 A씨가 들어오자 흉기를 휘두르며 위협을 하다 곧 도망쳤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탐문을 통해 현장 인근에서 B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B씨의 검거 당시 상태나 압수된 소지품 등으로 봤을 때 마약 투약 혐의점이 있는 것으로 보고 사건 경위와 마약 투약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