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원 2분기 채용 분석]
기업 62%가 신입채용…"수시채용 비중 점차 확대"

[사람인,기업 40%가 인턴 선호]
올해 인턴채용 비율 지난해보다 11%포인트 더 늘어
‘6대4’
국내 주요기업들의 올해 2분기 신입·경력직 채용비율이다. 하지만, 수시채용의 비율을 높이면서 경력직 채용비율이 더 늘어날 전망이다. 신입채용땐 공채보다 정규직 전환형 인턴을 통해 검증된 인력을 뽑는 비율도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 채용 인원 40%는 '경력직'…신입도 수시·인턴 채용 확산세

◆기업 62%가 신입채용 한다지만…
한국고용정보원은 최근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주요 업종별 채용트렌드 변화’설문을 조사한 결과, 채용계획을 수립한 137개사의 62.4%는 신입사원으로 채용했고, 37.6%는 경력직으로 선발할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신입직원은 수시채용으로 37.3%, 공채로 62.7%를 뽑을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경력직은 수시채용이 80.3%, 공채가 19.7%로 달랐다.

신입 직원 채용 비율이 높은 직군(중복 응답 허용)은 영업·마케팅(78.2%), 생산·기술(62.9%), 기타(62.6%), 경영 지원(52.9%) 순이었다. 경력직 채용 비율은 IT(71.4%)와 연구개발(60.2%) 직군에서 높았다.

이 조사를 주도한 이요행 한고원 연구위원은 “아직까지 신입직원 채용에서 공채비중이 높지만, 점진적으로 수시채용 비중이 확대될 것”이라며 “경력직의 채용도 늘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수시 채용을 확대하겠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주된 이유로 ‘경영 환경 변화에 빠른 대처를 위한 필요 인력 적기 채용’(62.6%)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직·퇴직 등에 대한 즉각 대처로 인력 운용 효율화’(20.6%), ‘직무에 적합한 인력 채용’(16.8%)이 뒤를 이었다.
대기업 채용 인원 40%는 '경력직'…신입도 수시·인턴 채용 확산세

◆기업 10곳중 4곳 "하반기 인턴채용"
기업 10곳 중 4곳 이상은 올해 하반기에 인턴 채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최근 기업 416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인턴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채용계획이 있는 기업이 44%에 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하반기 인턴 채용(32.9%)비율보다 11%포인트 늘었다.

하반기 인턴 채용 이유에 대해서는 ‘부족한 인력을 보충하기 위해서’(7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업무 지원 인력이 필요해서’(32.8%), ‘사업 확장 등의 계획이 있어서’(14.8%), ‘사전 검증 후 채용하기 위해서’(13.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채용 예정 인원은 평균 3명으로 조사됐다. 채용 인원이 지난해보다 ‘늘었다’는 답변(43.7%)이 ‘줄었다’(4.9%)는 응답보다 많았다.

인턴의 형태는 ‘정규직 전환형만 채용 하겠다’는 응답이 65.6%에 달했고, ‘정규직 전환형과 기간제 체험형 모두 채용 하겠다’는 기업은 24%로 조사됐다. 정규직 전환형 인턴을 채용하는 기업들(164개사)의 정규직 전환 비율은 평균 35%였다.

기간제 체험형을 뽑는 기업(63곳)들도 인턴 수료자들에 대해서는 추후 입사 지원시 서류전형이나 1차 면접전형 면제 등 특전을 제공하겠다는 곳이 많았다.

인턴들의 근무 기간은 평균 4.8개월로 조사됐고, 인턴 기간 중 지급하는 급여는 평균 월 210만원(세전)이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