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제로(0)으로 감축하는 계획을 담은 기후행동계획(CAP)이 'C40 도시기후리더십그룹'(C40)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중국·일본의 대도시를 포함해 동아시아 도시로는 처음이라고 서울시는 전했다.

C40은 기후변화 대응을 약속한 전 세계 대도시들의 협의체로, 서울·뉴욕·런던·파리·베이징·도쿄 등 97개 도시가 참여하고 있다.

회원 도시들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해 올해 말까지 제출해야 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말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담은 기후행동계획(CAP)을 제출한 이래 6개월여 동안 C40과 계속 소통하며 보완 과정을 거쳤다.

특히 5대 분야(건물·수송·상쇄·에너지·자원순환)별로 추진 중인 온실가스 감축 계획의 실효성을 높이 평가받은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C40 승인을 계기로 오세훈 서울시장의 공약사업을 비롯한 온실가스 감축 정책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전기차·수소차 보급, 충전 인프라 구축, 가정용 친환경보일러 보급 등 인프라 확충에 중점적으로 투자하고, 광역자원회수시설 설치, 재활용선별장 건립 예산 등도 반영해 자원순환시스템 구축도 앞당길 계획이다.

오 시장은 "서울시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배출량을 제로화하는 탄소중립 도시를 반드시 실현해 나갈 것을 시민 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도시기후리더십그룹, 서울시 온실가스 감축안 승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