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 발족
산업부, 재생에너지 보급 위해 환경시민단체와 머리 맞대

산업통상자원부는 2050 탄소중립 실현과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환경시민단체와 '기후환경친화적 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를 발족했다고 16일 밝혔다.

협의회는 정부, 공공기관 및 환경, 생태, 에너지 분야의 11개 시민 환경단체로 구성돼 매월 원탁회의를 개최한다.

이를 통해 재생에너지 확대 관련 총론과 태양광, 풍력, 바이오매스 등 재생에너지별 주요 현안을 논의한다.

아울러 환경가치 보전과 주민 수용성을 고려한 재생에너지 확대 원칙과 기준,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참여 단체는 그린피스·기후변화행동연구소·기후솔루션·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녹색연합·생명의숲·생태보전시민모임·에너지시민연대·에너지전환포럼 등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현재 재생에너지 보급 현장은 사업자, 정부, 환경단체, 지역사회 등 이해관계자의 이해가 엇갈리고 있다"면서 "이에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원칙과 기준 등에 대한 지속적인 논의의 장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같이해 협의회를 발족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