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이 자율운항선박과 스마트십 등에 적용할 선박 사이버보안 기술 개발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선박 사이버보안 강소기업인 디에스랩컴퍼니와 해양 사이버위협 인텔리전스 시스템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2016년 설립된 디에스랩컴퍼니는 보안기술 컨설팅·보안 소프트웨어 개발 등 선박과 함정의 사이버보안 기술에 특화된 기업이다.

두 기업은 디에스랩컴퍼니의 '사이버 거북선' 플랫폼을 기반으로 선박 보안 설계용 소프트웨어와 안전 운항 지원 보안기술을 개발한다.

대우조선해양은 개발된 보안 기술을 선박과 함정에 탑재할 수 있도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자문역할도 맡게 된다.

최근 정보기술(IT)과 운영기술(OT)이 적용된 자율운항 선박과 스마트십, 스마트함정 등이 개발되면서 선박에 대한 사이버보안의 필요성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시행된 국제해사기구(IMO)의 사이버보안 위험 관리 규제 시행에 따라 전 세계 조선·해양 산업은 랜섬웨어 등 악성코드와 사이버 공격에 대비하기 위한 기술과 체계를 확보해야 한다.

이 밖에도 대우조선해양은 고려대학교, 시큐아이, 파이오링크 등 관련 기관들과 2022년까지 선박 사이버보안 기술개발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영업담당 정우성 상무는 "첨단기술이 적용되는 상선과 함정은 사이버보안 기술이 기본적으로 탑재돼야 한다"며 "전문기업, 대학과 함께 개발 중인 사이버보안 기술을 통해 새로운 해양 사이버보안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디에스랩컴퍼니와 사이버보안 기술 개발 '맞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