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서울 본사 영장 집행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11일 오전 광주 학동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참배한 뒤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11일 오전 광주 학동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참배한 뒤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이 학동 4구역 재개발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 본사를 압수 수색했다.

16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서울 현대산업개발 본사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철거공사 도급계약이 현대산업개발에서 한솔기업으로, 한솔기업에서 백솔건설로 연결되는 불법 다단계 구조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산업개발은 건물 철거 공사 과정에서 백솔건설 측에 과도한 살수를 지시해 사고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