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특사경)은 농약과 비료를 불법 판매하거나 보관해 온 26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위반 내용은 농약 무등록 판매 5곳, 판매업 등록사항 미변경 10곳, 약효 보증기간 경과 농약 보관·판매 4곳, 농약 취급 제한기준 위반 4곳, 비료 보증 미표시 판매 3곳 등이다.

경기도, 농약·비료 불법 유통 26곳 적발

특사경은 농번기를 맞아 지난달 3일부터 14일까지 김포·부천·파주 등 도내 10개 시군 농약·비료 판매업소를 대상으로 단속을 벌였다.

광명시의 한 원예 자재점은 지난해 5월부터 농약 판매업 등록을 하지 않고 살충제와 살균제 등 농약을 판매하다 적발됐다.

파주시의 한 농약 판매점은 약효 보증기간이 2013년 10월 31일까지인 살충제 27병을 지난달까지 농약 창고에 보관했다.

약효 보증기간이 지난 농약 사용은 농산물 품질 저하를 초래할 수 있다.

특사경 관계자는 "안전한 농자재 유통을 위해 수사를 강화하고 관련 단체와 협회, 농업인 등에 대한 홍보 활동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농약·비료 불법 유통 26곳 적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