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상장사 재무안정성 분석'…차입금의존도 상위20%↓·하위80%↑

올해 1분기 매출액 상위 기업들을 제외한 대다수 상장사의 재무안정성이 악화하면서 기업 자금 사정이 업종과 기업별로 엇갈리는 'K'자형 양극화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코스피와 코스닥 비금융 상장사 820개사의 작년과 올해 1분기 재무제표를 비교·분석한 결과 재무안정성을 나타내는 차입금의존도가 기업 규모별로 뚜렷한 차이를 나타냈다고 15일 밝혔다.

차입금의존도란 총자산에서 총차입금이 차지하는 비율로, 수치가 높을수록 금융비용 부담이 커지고, 기업의 수익성·안정성이 하락한다.

한경연 "매출 상위 20%만 재무상태 개선…기업 자금사정 양극화"

한경연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상장사 전체의 차입금의존도는 21.6%로, 작년 동기 대비 0.8%포인트 감소했다.

다만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매출액 상위 20% 기업의 차입금의존도는 1.0%포인트 감소한 21.8%를 기록했지만, 하위 80% 기업은 0.5%포인트 증가한 20.6%를 나타냈다.

상위 20% 기업은 재무 안전성이 개선됐지만 하위 80%는 악화했다는 의미다.

한경연은 매출액 하위 80% 기업들이 자산보다 차입금이 더 큰 폭으로 증가했다며, 기업 자금 사정의 'K'자형 양극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피해를 크게 본 5대 업종에서도 차입금의존도는 희비가 엇갈렸다.

관광·레저(8.4%포인트), 면세점(2.2%포인트), 조선(0.7%포인트)은 1분기 차입금의존도가 작년 동기 대비 증가하며 코로나19 초기와 비교해 재무안정성이 악화했다.

반면 항공(-8.9%포인트), 숙박(-0.6%포인트)은 감소했다.

관광·레저업종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국내외 관광수요가 급감하면서 차입금 확대로 유동성 위기에 대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항공업종은 업황 부진에도 지난 1년간 차입금 규모가 10.9% 감소하면서 차입금의존도가 하락했다.

재무구조 개선을 위하여 유상증자 등을 통해 자본을 확충하고 차입금을 상환했기 때문이다.

한경연은 현금흐름을 통한 업종별 자산변화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피해업종 중 항공을 제외한 나머지 4대 분야는 '지분·금융상품 및 기타자산'이 감소했다고 전했다.

1분기 지분·금융상품 및 기타자산은 ▲ 면세점 -1조814억원 ▲ 조선 -4천372억원▲ 관광레저 -668억원 ▲ 숙박 -289억원 순으로 감소했다.

한경연 "매출 상위 20%만 재무상태 개선…기업 자금사정 양극화"

기업들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으면서 유동화가 용이한 지분과 금융상품 등을 우선 매각해 현금을 확보하고 있다는 뜻이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1년이 지나도록 상당수 기업의 재무구조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면서 "운영자금 금융지원 확대 등 코로나19 피해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