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연구소 2곳 국가 핵심연구센터 선정…"전문인력 양성"

전북대는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와 고온플라즈마응용연구센터가 교육부의 '핵심 연구지원센터'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전북대가 자랑하는 이들 연구소는 우수한 연구개발과 인재 양성, 기술 성과 등을 인정받아 이번 지원사업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는 앞으로 연구개발기관 부담금 등 70억여원을 투입해 국가 재난형 전염병 연구 역량을 강화한다.

또 고온플라즈마응용연구센터는 2027년까지 26억여원을 지원받아 산학연 공동연구 활성화 및 기술지원 등을 추진한다.

전북대 관계자는 "국가 핵심연구센터 선정으로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는 전염병 연구 역량 강화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계기를 마련했다"면서 "아울러 고온플라즈마응용연구센터도 산업체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전문인력 양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