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자체 지침 강화 방침…관련 책임자 이달 내 퇴진
미 의회, 트럼프 시절 정치인·언론사찰 법무부 조사 착수

미국 하원 법사위원회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야당 의원과 언론인에 대한 법무부 차원의 사찰과 관련한 진상 조사에 착수한다.

외신에 따르면 제리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은 14일(현지시간) 성명에서 "트럼프 행정부 시절 하원의원 및 언론 감시에 대한 법사위 차원의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즉각적인 업무 개시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법무부가 트럼프의 정적을 사찰하는 데 사법권을 사용했다"며 "의회는 정치인 혹은 언론에 대한 사찰을 불가능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전날 트럼프 행정부 시절 정치 사찰을 '쓰레기' 행위로 규탄하고 이에 대한 조사 방침을 확인했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법무부가 지난 2016년 대선 과정에서 러시아 정부가 트럼프 전 대통령 당선을 위해 개입했다는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 보도와 관련, 정보 유출자 색출을 위해 자사 기자들의 통신 기록을 사찰했다고 폭로했다.

지난달엔 바이든 사법부가 전임 행정부 시절 워싱턴포스트와 CNN 기자들에 대한 통신기록 열람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최근 트럼프 재임 시절 법무부에서 애덤 시프 정보위원장과 에릭 스월웰 민주당 의원을 비롯해 그 가족과 보좌진의 통신 정보를 애플 등에서 수집한 것으로 확인되며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됐다.

법무부도 이날 별도의 성명을 내고 정치인 정보 수집 등에 있어 자체적인 기준 강화 방침을 내놓았다.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은 성명에서 "입법부에 대한 자료 수집 절차와 방침을 평가하고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며 "문제 요소를 확인하고 강도높은 검토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어떤 부적절한 고려도 사법 조사나 결정 과정에서 역할을 할 수 없도록 할 것"이라며 "그간 신성불가치으로 여겨졌던 이 원칙은 내 감시 하에서 지켜질 것이고, 이를 어기려는 시도는 엄중한 문책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NN은 또 해당 통신 기록 압수에 핵심적 역할을 담당한 법무부 국가안보국의 책임자인 존 데머스 국장이 퇴진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데머스는 2018년 2월 취임했으며 이는 애플을 상대로 통신 기록을 압수하기 위한 소환장이 발부된 몇 주 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