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첫 비행 이후 20여 개 학교 참여 의사 밝혀... 100여 개 학교 문의도 잇따라
코로나 시대 맞춰 안전+교육 동시에 누릴 수 있는 새로운 체험학습 대안으로 인기
"코로나시대 체험학습으로 딱!"에어부산 무착륙 학습비행, 입소문 타고 인기몰리

에어부산(대표 안병석)은 지난 5월 6일 첫 실시한 ‘무착륙 학습비행’ 프로그램이 일선 학교 현장에서 입소문을 타고 참가 학교가 늘어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무착륙 학습비행은 코로나19로 수학여행과 체험학습 기회를 누리지 못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항공산업의 진로체험과 이색 체험활동을 통해 교육과 여행, 소중한 추억을 제공하기 위해 에어부산이 업계 최초로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에어부산은 현재 참가 의사를 밝힌 지역 학교는 20여 개 학교이며, 100여 개 학교에서 관련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24일 부산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1.5단계로 하향 적용되면서 참가의사를 보이는 학교가 늘어났다. 이는 에어부산의 무착륙 학습비행이 코로나 시대에 안전하고, 새로운 수학여행 및 체험학습의 대안이 됨을 방증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14일에는 부산 망미 초등학교(부산시 수영구 소재) 학생 100여 명이 무착륙 학습비행에 참가했다(사진). 기내 감염병 예방을 위해 가운데 좌석은 비워 운항했다. KF94 마스크 상시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진행됐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체험학습이 어려워지다 보니 무착륙 학습비행의 안전성과 교육적 효과에 공감해 참가를 희망하는 학교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며 “완벽한 방역체계를 통해 안전하고 뜻깊은 현장체험학습의 대안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에어부산의 무착륙 학습비행은 오전에는 △에어부산 사옥 내 A321-200 항공기 기내를 똑같이 재현한 목업(MOCK UP) 시설에서 체험학습 △운항/캐빈승무원, 정비사 등 항공종사자 직무소개 △유니폼 시착 및 기내서비스 체험으로 교육이 이뤄진다. 오후 프로그램은 김해국제공항에서 포항, 강릉, 서울을 거쳐 다시 김해공항으로 되돌아오는 2시간가량의 무착륙 비행체험이 진행된다. 기내에서는 기내 방송 및 서비스 체험 등 실제 캐빈 승무원의 직무를 체험하게 된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