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당한 10대 종업원, 얼굴 크게 부어 올라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일하던 10대 아르바이트생이 손님으로부터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일 충남의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한 남성이 종업원 A 씨를 욕설과 함께 폭행했다.

해당 남성은 A 씨의 마스크가 떨어지고 피가 나는데도 폭행을 이어갔다. 지나가던 행인이 남성의 팔을 붙들고 폭행을 막아도 남성은 "경찰에 신고해"라며 폭행을 했다. 또 해당 남성은 종업원에게 "너 무릎 꿇고 사과해도 봐줄까 말까 한데, 내가 구걸하러 왔냐" 등 욕설과 위협을 계속했다.

A 씨에 따르면 이 남성은 A 씨가 한 손으로 카드와 영수증을 돌려줬다는 이유로 폭행을 했다.

이에 대해 A 씨는 "한 손으로는 장부를 쓰고 또 한 손으로는 카드랑 영수증 드렸는데, 손님이 계속 안 받으셨다. '고객님 카드 좀 받아주세요' 했는데도"라며 "일을 하면서 또 그런 사람이 있을까 봐 그게 가장 걱정"이라고 밝혔다.

A 씨를 때린 남성은 시민들이 말리자 자신의 차를 타고 그대로 현장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폭행으로 인해 A씨는 얼굴이 크게 부어오르는 등 큰 상처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화면 등을 토대로 폭행을 한 남성을 찾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