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700만회분중 570만회분 도입 완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추출하고 있다.(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추출하고 있다.(사진=뉴스1)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65만회(32만5000명)분이 내일 인천공항을 통해 추가로 들어온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화이자 백신 공급 계획을 이같이 밝혔다.

이 백신은 우리 정부가 화이자사(社)와 직접 계약한 총 6600만회(3300만명)분의 일부다.

상반기 배정 물량은 700만회(350만명)분으로, 16일 도착분까지 포함하면 570만회분의 도입이 완료되게 된다. 나머지 130만회분은 이달 중 순차적으로 반입될 예정이다.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노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등 5개 종류 총 1억9300만회(1억명)분이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