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석모도 선착장서 휠체어 탄 80대 노인 이틀째 실종

인천 석모도 선착장 인근에서 휠체어를 탄 80대 노인이 이틀째 실종돼 해경이 해상 수색에 나섰다.

14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47분께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 석모도에서 "80대 노인 A씨가 실종됐다"며 공동 대응을 해달라는 경찰의 요청이 해경에 접수됐다.

앞서 같은 날 A씨 가족은 "2시간 전에 휠체어를 타고 집에서 나갔는데 들어오지 않는다"며 112에 신고했다.

인천 강화경찰서 소속 삼산파출소 인근 폐쇄회로(CC)TV에는 휠체어를 탄 A씨가 선착장 안쪽으로 이동하는 모습은 담겼으나 다시 되돌아 나오는 장면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A씨가 선착장에서 해상으로 추락했을 가능성도 열어 두고 경비함정 2척, 헬기 1척, 잠수 요원 7명 등을 투입해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