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성동구서 잇따라 3인조 강도…성동 3인조 중 2명 구속
서울서 떼강도 연달아 검거…1명은 뺑소니로 덜미(종합2보)

서울 강남구와 성동구의 아파트에서 강도 행각을 벌였던 일당들이 잇달아 경찰에 검거됐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전날 오전 10시 27분께 서울 은평구 갈현동에서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하려던 박모(51)씨를 특수강도 등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특수강도로 경찰에 쫓기던 박씨는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골목길에서 자전거를 타고 마주 오던 70대 남성 A씨를 치고 도로에 설치된 구조물과 연이어 충돌한 뒤 차량에서 내려 도망치다가 시민 2명에게 붙들렸다.

A씨는 머리 부위를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들의 신고로 출동한 은평서 교통경찰이 박씨의 신원을 확인하던 중, 박씨가 탄 차량 GPS 값을 추적하며 사고 현장 인근에서 잠복근무하던 수서서 경찰관들이 곧바로 그를 체포했다.

박씨와 다른 일당 2명은 이달 9일 오후 3시 30분께 강남구 개포동의 한 고층 아파트에서 "반품 택배를 가지러 왔다"고 속이고 들어가 집주인을 흉기로 위협한 뒤 휴대전화와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 3명이 범행 전후 탄 차를 운전한 다른 공범인 50대 남성도 전날 오후 1시 20분께 인천의 주거지에서 체포했다.

경찰은 14일 중으로 검거된 2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며, 나머지 일당 2명을 비롯한 공범도 뒤쫓고 있다.

한편 서울 성동경찰서는 이달 12일 오전 4시 20분께 성동구 아파트에서 강도 행각을 벌이려다 실패하고 달아난 다른 3인조 일당을 모두 검거했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일 2명, 이튿날 나머지 1명을 붙잡았다.

경찰에 따르면 이 중 2명은 14일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경찰은 나머지 1명도 이날 중으로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은 검거한 피의자들을 도운 공범도 특정하고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추적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