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강간·주거침입 혐의로 구속
할머니 혼자 있는 시간 파악해 범행
치매를 앓고 있는 80대 할머니를 성폭행한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치매를 앓고 있는 80대 할머니를 성폭행한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치매를 앓는 80대 할머니의 집에 침입해 성폭행한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14일 서울남부지법 임해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유사강간·주거침입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 A씨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달 27일 서울 금천구 소재 한 다세대 주택에 침입해 치매를 앓고 있는 80대 여성 B씨를 유사강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주로 B씨가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을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고, 경찰이 집 근처 CCTV 등을 토대로 수사한 결과, 범행 전 일주일간 피해 여성의 집을 수차례 드나든 정황이 파악됐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A씨의 범행이 수차례 반복된 것으로 보고 있다.

B씨의 아들은 치매 증세로 혼자 문을 열기 어려운 어머니를 고려해 평소 집 문을 잠그지 않고 출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사건을 수사한 서울 금천경찰서는 지난 4월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의 보완수사 요청을 받고 한달여간 추가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부인하던 A씨는 1~2차례에 걸쳐 범행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