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영월군 중동면 굽은 도로를 달리던 화물차가 전도돼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연합뉴스

강원 영월군 중동면 굽은 도로를 달리던 화물차가 전도돼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연합뉴스

강원 영월군 중동면 굽은 도로를 달리던 화물차가 전도돼 70대 여성이 사망했다.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14일 오전 11시48분께 영월군 중동면 화원리 수리재 도로를 달리던 1톤 화물차가 전도됐다. 이 사고로 화물차 조수석에 타고 있던 A씨(75·여)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목숨을 잃었다.

A씨의 남편인 운전자 B씨(68)는 부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화물차가 도로의 방호벽 등을 들이받으면서 전도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경찰이 B씨에 대한 혈중알코올농도를 확인한 결과 운전면허 정지 수준인 0.06%의 수치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