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례 보고서…생산 핵물질 토대로 추산
세계 핵탄두는 1만3천80개로 소폭 감소
"핵무기 축소에도 현대화 탓 중요성 커져"

북한이 올해 1월 기준 40~50개의 핵탄두를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스웨덴 싱크탱크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1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SIPRI는 이날 공개한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을 포함해 미국, 러시아, 여국, 프랑스, 중국, 인도, 파키스탄, 이스라엘 등 9개국을 핵보유국으로 분류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10개 가량 증가한 수치다.

SIPRI는 다만 북한이 핵탄두 보유와 관련해 어떤 정보도 공개하지 않고 있고, 핵분열 물질 배출량에 근거해 추정한 불확실한 자료라는 점을 들어 추정치라는 단서를 달았다.

같은 이유로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의 수는 세계 전체 핵탄두수에도 합산되지 않았다.

SIPRI는 "북한이 국가안보 전략의 핵심 요소로서 핵무기 프로그램을 계속 증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2020년의 경우 핵탄두 폭발 실험이나 장거리 탄도미사일 시험은 하지 않았으나 핵물질 생산과 단거리·장거리 미사일의 개발은 계속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전 세계 핵탄두수는 1만3천80개로, 지난해보다 320개 줄었다.

그러나 해체 예정인 핵무기를 제외한 실제 핵탄두수는 9천620개로 지난해(9천380개)보다 오히려 늘었다고 SIPRI는 지적했다.

실전 배치된 핵무기 역시 올해초 기준 3천825개로 지난해(3천720개)보다 증가했다.

SIPRI는 "전체적인 핵탄두수는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우려된다"며 "1990년대 냉전 종식 이후 이어진 핵무기 축소 추세에 변화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했다.

보고서는 또 "세계적으로 핵무기 소유국들이 핵 프로그램을 현대화하고 있다"며 "방위 전략에서 핵이 차지하는 중요성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현상은 전 세계 핵무기의 90%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과 러시아 모두에서 확인되며, 조 바이든 행정부가 전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다른 전략을 채택할지 장담하긴 어렵지만 큰 틀의 기조는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