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세 미만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한 사례가 대부분"
10건은 '예정보다 이른 접종', 5건은 '접종 용량' 관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오접종 사례가 100여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으로 총 접종건수 1천479만건 가운데 접종 오류는 105건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90건(85.7%)은 접종 대상자가 잘못된 경우다.

이와 관련해 정은경 추진단장은 브리핑에서 "대부분이 30세 미만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적정한 접종시기를 지키지 않은 '이른 접종' 사례가 10건(9.5%)이고, 접종 용량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경우가 5건(4.8%)이다.

이른 접종이란 1차 접종을 마친 사람에게 정해진 접종간격보다 일찍 2차 접종을 한 사례를 의미한다.

접종오류의 대부분은 의료기관의 부주의로 발생했다고 추진단은 전했다.

이에 추진단은 지난 13일 각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각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 접수와 예진, 접종 대상과 백신 종류, 접종 용량을 단계별로 확인해 접종하도록 긴급 안내했다.

추진단은 위탁의료기관에 대해서는 오접종이 발생한 경우 즉시 관할 보건소에 즉각 신고하도록 조치했다.

보건소의 경우 오접종 사례에 대해 경위조사를 하고 당국에 보고해야 하며, 과다 접종과 교차 접종 등으로 인해 이상반응이 우려되는 경우에는 접종자 정밀 모니터링을 해야 한다.

보건소는 또 접종을 계속 위탁하기 어렵다고 판단되는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

추진단은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와 협의해 '안전접종 민관대책협의회'(가칭)를 구성해 오접종 최소화를 위한 실행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오접종 최소화 방안에는 접종 백신 종류 제한, 백신별 개인식별 표시 부착, 동선 분리, 교육 강화 등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단은 아울러 협의회와 함께 오접종 사례에 대한 합동조사를 진행하고 해당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재발방지 조치를 권고하는 동시에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보고 체계 강화도 추진키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