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비정규직 노조, 진상 규명과 급식시설 사용중지 등 요구

변우열 = 청주의 한 중학교 급식실의 조리 종사자 5명이 암에 걸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청주 모 학교 급식종사자 5명 암 발병…열악한 근무환경 원인"

전국 학교비정규직노조 충북지부(이하 학비노조)는 14일 충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 A 학교의 조리실무사인 정모씨가 지난해 3월 폐암 수술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이 학교 급식실에 근무했던 조리 노동자 4명이 유방암(3명)과 위암(1명)에 걸린 것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학비노조는 "이 학교 조리실은 반지하에 있고, 환기시설도 공기순환이 잘 되지 않는 열악한 상황"이라며 "조리종사자들의 암 발생은 조리과정에서 나온 발암물질에 장기간 노출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급식실 종사자들은 볶음·튀김 요리 등을 할 때마다 발생하는 매캐한 가스를 흡입하고 어지러움을 느꼈다고 호소했다"고 설명했다.

학비노조는 "A 학교의 집단 암 발생은 개인적인 건강 문제가 아니라 작업장의 환경 등과 관련 있는 직업성 암으로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학비노조는 "산업재해 예방 및 안전보건에 책임이 있는 충북도교육청은 암 발생 원인을 정밀조사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이 학교 급식시설 사용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도내 모든 학교 급식실의 작업 환경 점검, 공기순환장치 작동 여부와 성능의 전수조사 등도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