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울산시당 "지자체장·지방의원 부동산도 전수 조사해야"

진보당 울산시당은 14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뿐만 아니라 시장과 구청장, 군수, 광역 및 기초의원 부동산도 전수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진보당 울산시당은 "LH 사태를 계기로 선출직 공직자는 물론 중앙과 지방의 고위 공직자까지 전·현직 모두 조사하자는 것이 국민적 요구"라며 "공직자 부동산 투기를 이번에는 뿌리 뽑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보당 시당은 "국회의원보다 상대적으로 감시와 견제가 덜한 지자체장과 지방의원은 개발 이슈를 매개로 토호 세력의 온상이 되어왔다는 비판을 받아왔다"라며 "공직자 부동산 투기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이들도 전수 조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보당 시당은 "특히 울산은 최근 민주당과 국민의힘 울산시당이 스스로 시민에게 약속한 대로 지자체장과 지방의원에 대한 부동산 전수 조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면서 "조사 대상은 전·현직 선출직과 이들의 형제자매, 배우자 직계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