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찌민 열대질환 병원서 집단 감염
4차 유행 감염 7천424명…호찌민 '하루 최다' 95명
베트남서 'AZ 백신 접종' 의료진 53명 무더기 확진

베트남에서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의료진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는 전날 호찌민시 열대질환병원 직원 5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직원은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앞서 베트남 정부는 지난 3월 8일 호찌민 열대질환 병원 의료진을 시작으로 전국 단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현지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4월 27일부터 시작된 4차 지역감염으로 인해 지금까지 확진자 7천424명이 나왔다.

한국 기업들의 공장이 몰려있는 박장성에서만 4천68명이 나왔으며, 삼성전자 휴대폰 공장과 다수의 협력사들이 있는 박닌성에서는 1천352명이 감염됐다.

수도 하노이에서는 확진자 459명이, 호찌민에서는 819명이 각각 나왔다.

전날 베트남 전역에서는 29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호찌민시는 하루 최다인 95명의 감염자가 나오면서 새로운 '핫스팟'이 됐다.

한편 베트남 정부는 이틀전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화이자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V, 중국의 시노팜에 이어 4번째로 현지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