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기명부에는 개인안심번호를"…개인정보보호 인식주간 운영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변화한 일상에서 개인정보보호 인식을 높이기 위해 중앙부처·지방자치단체 등 795개 기관과 함께 오는 15∼30일 '2021년 개인정보보호 인식주간'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7회째인 올해 개인정보보호 인식주간에는 '코로나19 속 새로운 일상에서도 개인정보보호가 우선'을 슬로건으로 국민과 사업자, 공공기관이 지켜야 할 개인정보보호 수칙을 집중적으로 홍보한다.

개인정보위 홈페이지(www.pipc.go.kr) 안에 개설된 전용 웹페이지에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다중이용시설 수기 출입명부에 휴대전화 번호 대신 개인안심번호 적기, 재택근무자를 위한 개인정보보호 지침 마련하기, 안전한 택배 배송방법 등이 알기 쉽게 소개돼 있다.

개인정보위는 또 어린이·청소년·어르신 등 정보주체와 기업·소상공인·공공기관 등 개인정보처리자가 자신의 개인정보보호 수준을 직접 측정할 수 있는 수준검사 코너를 마련하고, 검사 참여자가 결과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하면 소정의 상품을 주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