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서울시, '노인학대 예방' 공동 대응체계 구축

서울경찰청은 서울시와 함께 노인학대 공동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학대받을 가능성이 높은 노인에 대한 합동점검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서울시·노인보호전문기관과 함께 '노인학대 예방의 날'인 15일부터 7월 말까지 노인학대로 2회 이상 반복 신고된 노인 중 학대 우려가 있는 가정 160곳을 방문해 점검한다.

노인학대 대응체계 개선을 위해 서울경찰청·서울시·노인보호전문기관으로 이뤄진 실무협의체도 구성된다.

이 같은 대응은 우리나라가 초고령화 사회로의 진입을 앞둔 상황에서 노인학대가 향후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될 것을 우려해 마련된 것이다.

실제로 노인학대 신고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다.

서울경찰청에 접수된 노인학대 신고는 2018년 1천319건, 2019년 1천429건, 지난해 1천800건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노인학대 가해자는 친족인 경우가 98.3%로 가장 많았다.

사법 처리된 학대 유형은 신체학대(85.9%), 정서학대(8.4%), 방임(0.4%) 등이었다.

서울경찰청은 이와 별도로 15일부터 한 달간 '노인학대 집중 신고기간'을 운영해 노인학대 피해자를 보호하고, 가해자에 대해 엄정히 수사할 방침이다.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자치경찰 시대를 맞아 '노인학대 예방'이라는 주제를 통해 경찰과 서울시, 유관기관이 상호 협력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면서 "서울 시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치안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