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호텔 투숙객 신고로 현행범 체포
사건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사건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전 남자친구와 연락했다는 이유로 자신의 여자친구를 2시간 동안이나 폭행한 50대가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14일 제주 동부경찰서는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폭행)로 50대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0시께 제주시 이도이동의 한 호텔에서 여자친구인 40대 B씨의 얼굴과 몸 등을 약 2시간 동안 무차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같은 호텔 투숙객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이날 새벽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자친구가 전 남자친구와 연락해 화가 나서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