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30일까지 진행…미국 공여 얀센 백신으로 접종
전남 도서지역 주민 600여명 한산도함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정부가 보건소와 의료기관 등이 없는 도서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4일부터 해군함정인 한산도함을 활용해 백신 접종이 어려운 낙도(落島) 및 무의(無醫)도 25개 지역에서 30세 이상(1991년 12월 31일 이전 출생) 주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해군함정을 이용한 접종은 처음 시도되는 '해상 순회 접종'이다.

추진단은 전남도의 협력과 해군의 의료진 및 함정 지원으로 이번 순회 접종이 가능했다고 전했다.

한산도함은 교육·훈련을 목적으로 건조된 4천500t급 함정으로 국내 군함 가운데 최대규모의 의무실과 병상을 갖췄다.

전남 도서지역 주민 600여명 한산도함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정부는 미국이 공여한 얀센 백신 101만회분 중 일부를 섬 지역 30세 이상 거주자에게 접종한다.

얀센 백신은 1회로 예방접종이 끝나는 제품이어서 이동이 제한되는 섬 주민에게 일부가 배정됐다.

첫날인 14일에는 전남 가사도, 성남도, 소성남도 주민 80여명이 한산도함에서 백신을 맞는다.

정부는 섬에서 주민들을 고속단정(RIB)과 상륙주정, 전남도 행정선 등에 태우고 인근 바다에 정박한 한산도함으로 이송한다.

백신 접종은 한산도함 내 격납고에서 시행된다.

한산도함 곳곳에 배치된 안내·안전요원이 접종자의 신분을 확인하고 문진표 작성을 도우며, 군의관이 접종자를 예진한 뒤 백신을 접종한다.

접종자는 함정 내 대기장소에서 30분간 머물면서 이상반응 여부를 관찰한다.

접종자는 이상반응이 나타나지 않았다면 타고 온 고속단정과 상륙주정 등을 이용해 다시 섬으로 돌아간다.

전남 도서지역 주민 600여명 한산도함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전남 25개 도서의 30세 이상 주민 600여명이 오는 30일까지 한산도함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는다.

도서 지역 백신 접종 지원 임무를 수행하는 한산도함장 조완희 중령은 "전남도, 질병관리청과 협조해 도서지역 주민이 안전하게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미 전남도 감염병관리과장은 "섬이 많은 전남도의 특성상 도서 주민들의 예방접종 방법을 많이 생각했는데 해군과 관계자들 도움으로 원활히 접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며 "예방접종 지원을 통해 지역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