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 홍콩 진출…현지 H&B스토어에 자체브랜드 수출

CJ올리브영은 홍콩의 최대 헬스앤뷰티(H&B) 스토어인 매닝스에 자체브랜드(PB) 제품을 수출한다고 14일 밝혔다.

매닝스는 현지에서 35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CJ올리브영의 화장품 브랜드인 웨이크메이크와 바이오힐보, 브링그린이 매닝스에 입점한다.

이들 브랜드의 상품 100여 종을 매닝스 주요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구매할 수 있다.

이번 홍콩 진출은 2019년 K-뷰티 저변 확대를 위한 협약을 맺은 동남아 최대 유통기업인 데어리팜 그룹과 파트너십을 강화한 데 따른 것이라고 CJ올리브영은 설명했다.

CJ올리브영은 협약 체결 당시 싱가포르의 H&B 스토어인 가디언에 PB 제품을 선보였다.

앞서 CJ올리브영은 2019년 일본 라쿠텐과 중국 티몰, 2020년 중국 카오라 등 현지 이커머스에 숍인숍(매장 내 매장) 브랜드관을 열었다.

지난 1월에는 동남아 최대 온라인 쇼핑 플랫폼 쇼피를 통해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