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경찰위·울산경찰청, 자치경찰제 시행 맞아 설문조사
시민 1천356명 참여…생활안전 위협 장소 1위는 '주거지역'
울산시민 원하는 범죄예방 활동 'CCTV 설치, 순찰 강화'

울산시민들은 자치경찰제 시행을 맞아 범죄 예방을 위해 범죄예방 시설(CCTV 등) 설치, 순찰 강화 등을 가장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자치경찰위원회와 울산경찰청은 5월 12∼25일 '자치경찰에 바란다'라는 주제로 진행한 합동 설문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7월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에 앞서 지역 불안 요인, 자치경찰이 중점을 둬야 할 활동 등을 분석해 자치경찰 목표에 반영하고자 이뤄졌다.

설문은 비대면으로 온라인 설문지(QR코드·URL)를 울산시와 시 산하기관, 울산경찰청과 지역 경찰서, 울산대학교 등 관계 기관·단체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내용은 ▲ 지역의 전반적인 안전성 ▲ 치안 불안 요인 ▲ 생활안전, 사회적 약자 보호, 교통안전 등 분야별 중점 경찰 활동 ▲ 자치경찰제도에 대한 기대 효과와 인식 등 15개 문항(일부 복수 응답)이다.

조사에는 시민 1천356명(남성 514명, 여성 842명)이 참여했다.

연령별로는 40대(406명·29.9%), 지역별로는 남구(674명·49.7%)의 참여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조사 결과 '전반적 안전성'과 관련해 '대체로 안전하다(안전 또는 매우 안전)'는 응답을 분야별로 보면 ▲ 범죄 안전 43.9%(불안 14.3%) ▲ 교통 28.8%(불안 20.2%) ▲ 사회적 약자 보호 24.3%(불안 25.6%) 등으로 나타났다.

'생활안전을 가장 위협하는 장소'로는 주거지역(34.3%), 유흥·번화가(30.3%) 등을 우선 꼽았다.

주거지역이 높은 응답률을 기록한 것은 1인 여성 가구가 증가한 데다, 가정폭력과 성폭력 등 최근 이슈가 된 사건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울산시민 원하는 범죄예방 활동 'CCTV 설치, 순찰 강화'

'사회적 약자 대상 범죄 중 가장 우선으로 해결해야 할 범죄'는 청소년 범죄(30.1%), 성범죄(24.8%), 아동학대(24.3%) 등이었다.

'교통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는 음주운전(26.0%), 과속·신호위반(18.4%) 순으로 응답했다.

'최우선으로 요구되는 범죄 예방 활동'은 범죄예방 시설 설치(39.5%), 순찰 강화(31.3%) 등으로 나왔다.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해 필요한 활동'은 경찰의 신속한 수사(36.2%), 피해자 보호·지원(27.3%) 등을 꼽았다.

'교통약자 보호를 위한 활동'으로는 어린이·노인 보호구역 내 단속(27.0%), 노인시설 보행로 등 안전 활동 강화(26.2%) 등을 원했다.

응답자들은 자치경찰제 도입으로 '지역 맞춤형 치안 서비스 제공'(47.2%)을 가장 많이 기대했다.

또 치안 향상에 대한 기대감에 대해서는 '대체로 그렇다'(45.2%)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그러나 자치경찰제에 대해 '대체로 모른다'(39.1%)는 응답이 높아 대시민 홍보가 부족한 것으로 분석됐다.

김태근 울산시자치경찰위원장은 "시민 의견을 치안 정책에 충실히 반영해 시민이 느끼는 불안 요소를 선제적으로 해결하고, 자치경찰제 시행의 주인인 시민 참여와 소통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