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70명 3천636만원 기부…누적 3억7천만원 후원
화순전남대병원 13년째 결식아동 '한 끼 나눔'

화순전남대병원 임직원들이 13년째 지역 어린이들을 돕는 '한 끼 나눔'에 참여하고 있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은 지난 11일 임직원들이 한 끼 식사비를 아껴 모금한 3천636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전남지역본부에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후원금은 재단을 통해 지역 결식아동과 다문화가정·조손가정 어린이들의 의료비, 생활 안정비, 교육비 등으로 쓰인다.

올해부터는 어린이 자녀를 둔 병원 이용 부모들에게도 지원할 방침이다.

화순전남대병원은 2009년 형편이 어려운 지역 꿈나무들을 키우자는 취지로 '한 끼의 행복한 나눔' 캠페인을 시작해 13년째 이어오고 있다.

그동안 기부한 후원금은 3억7천만원이 넘는다.

신명근 화순전남대병원장은 "지역민과 고객, 직원 모두가 따뜻한 동행을 할 수 있도록 공공의료 지원과 사회공헌활동을 더욱 늘려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