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7월부터 해외에서 접종을 완료하면 국내의 직계가족 방문이나 사업·학술·공익 목적으로 입국할 경우 심사를 거쳐 격리를 면제하게 된다. 경북·전남·경남에 이어 강원도에서도 오는 14일부터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범 적용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다음 달부터는 해외에서 접종을 완료하고 국내의 직계가족 방문이나 중요한 사업, 학술·공익 목적으로 입국할 경우 심사를 거쳐 격리를 면제할 예정"이라며 "이번 조치로 오랫동안 고국을 찾지 못한 교민과 유학생, 기업인 등의 어려움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교부와 관계부처는 재외공관 등을 통해서 변경되는 제도를 미리미리 안내해주길 부탁드린다"며 "방역상황이 안정된 국가들과는 상호주의 원칙 하에 접종증명서를 인정하고, 접종을 마친 출·입국자는 서로 격리를 면제하도록 협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다만 격리가 면제되더라도 진단검사 등 필요한 방역조치는 그대로 유지한다는 방침을 덧붙였다.

김 총리는 오는 14일부터 3주간 현행 거리두기 단계가 유지된다면서 "많은 국민이 찾는 실외 스포츠 경기와 대중음악 공연은 입장 인원을 완화해 방역에 문제가 없는지 검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3주간은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준비하는 기간"이라고 강조했다.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를 향해서는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넌다'는 자세로 3주간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어제까지 1180만명, 전 국민의 23%가 1차 접종을 마치셨다"라며 "동참해주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최근 혈액 보유량이 적정 수준인 5일분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헌혈 참여를 호소하기도 했다.

김부견 총리는 또 "대통령께서 G7 회의에 참석하셔서 주요국과 감염병 대응 협력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며 "이를 통해 향후 우리나라가 세계적인 백신 허브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는 토대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 CEO와 면담하고, 그간의 백신 공급에 대해서 감사를 표하며 하반기 안정적인 백신 수급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는 성과도 밝혔다. 신약개발, 바이오헬스 기업 해외진출 등에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는 내용도 설명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