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얀센 백신을 접종한 30대가 접종 사흘 만에 숨졌다.

13일 유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A씨(38세)는 대구 수성구의 한 의원에서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 접종 첫날 몸살기에 열이 나는 정도였다. 이튿날부터 열은 떨어졌지만, 혈압은 계속 떨어졌다.

A씨는 혈압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지난 12일 오후 지역 대학병원 응급실로 입원했다. 병원에서 A씨는 수액·진통제 투여 등 치료를 받았지만 13일 오전 3시께 숨졌다.

유가족들은 A씨가 혈액 관련 질환으로 치료를 받은 적이 있지만, 병원에서 완치판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평소 건강에 큰 문제가 없었다는 게 유족들의 입장이다.

보건당국은 A씨 사망과 관련, 원인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