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조대식 이번주 첫 공판…최신원 재판과 합치나

900억원대 배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의 첫 재판이 이번 주 열린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유영근 부장판사)는 오는 17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기소된 조 의장의 첫 공판 준비기일을 연다.

공판 준비기일은 재판부가 사건에 관한 검찰과 피고인 양측의 의견을 확인하고 증거조사 계획을 논의하는 절차로 피고인이 출석할 의무는 없다.

조 의장은 SKC 이사회 의장이었던 2015년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SK텔레시스의 유상증자에 700억원을 투자하도록 해 SKC에 손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지주사 SK 재무팀장을 지낸 2012년에도 재무 상태가 좋지 않은 SK텔레시스의 유상증자에 SKC가 199억원가량을 투자하도록 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당시 SK텔레시스 대표이사였던 최신원 회장이 조 의장과 공모해 범행했다고 보고 두 사람의 재판을 하나로 병합해 심리해달라는 의견을 냈다.

최 회장은 지난 3월 재판에 넘겨져 여러 차례 공판이 열렸다.

최 회장과 조 의장은 시차를 두고 각각 기소됐으나 모두 같은 재판부가 맡고 있다.

이에 따라 재판부는 조 의장의 첫 공판 준비기일에 최 회장 사건과 병합해 심리할지 검토하고 이르면 이날 결론을 낼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