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명 사망, 나머지 1명도 위중한 상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2일 오후 3시 30분께 광주 광산구 수완동 풍영정천의 한 징검다리에서 초등학교 3학년 학생 2명이 물에 빠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접수 받은 119대원이 출동했으며 어린이들을 물 밖으로 구조해 가까운 병원으로 옮겼지만 1명은 사망했다. 다른 1명도 생명이 위중한 상태이며 현재 대학병원으로 다시 이송됐다.

사고를 당한 초등학생들은 물총놀이를 하다가 물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과 함께 놀던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이 119상황실에 신고 전화를 걸었는데 3명의 학생은 형제 관계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한퍈, 사고가 난 곳은 수심이 1.5~2m정도로 최근 내린 비로 수위가 높아졌고 물흐름이 빠른 상태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