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백스 "변이 코로나에도 면역 효과"…韓 4000만회분 확보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가 만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영국발 '알파' 변이와 남아프라카공화국발 '베타' 변이에 면역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노바백스 백신을 4000만회분(2000만명분)을 확보했다.

노바백스는 백신 'NVX-CoV2373'을 2차 접종까지 마친 중간단계 임상 참여자 30명의 혈청을 분석해보니 알파와 베타 두 변이에도 강력한 중화 반응을 나타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노바백스는 영국과 미국, 멕시코에서 이 백신의 3상 임상시험을, 남아공에서 중간단계 임상을 각각 진행하고 있다.

노바백스는 지난 1월에 영국 임상 결과에서 해당 백신이 총 89.3%의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당시 기존 코로나19에는 96.4%의 효과를, 알파 변이는 86.3%, 베타 변이는 48.6%였다. 노바백스는 올해 3분기에 미국과 유럽에 백신 긴급사용 신청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우리나라는 노바백스 백신 4000만회분(2000만명분)을 확보했다. 3분기 내 최대 2000만회분을 도입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노바백스가 지난해 8월 코로나19 백신 위탁 개발 및 생산(CDMO)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또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올 2월 노바백스에게 코로나19 백신 생산에 필요한 기술을 이전 받았다. 기술이전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을 국내에서 생산하고 판매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