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사업으로 동아대 등 14개 기관 컨소시엄 구성, 공동연구개발 사업 수행
4차 산업혁명 신기술 접목한 스마트컨테이너 개발 알리고 협력 및 성공 결의 다짐
“미래에 유통될 컨테이너 방향성 제시, 우리나라 해양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
동아대 스마트물류연구센터, 스마트컨테이너 실용화 기술개발 사업 킥오프 워크숍

11일 오후 부산항국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2021년 스마트컨테이너 실용화 기술개발 사업 킥오프 워크숍’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아대 제공.

동아대학교 스마트물류센터(SLC, 소장 최형림 교수)는 11일 부산항국제컨벤션센터에서 ‘2021년 스마트컨테이너 실용화 기술개발 사업 킥오프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이병진 부산광역시 행정부시장, 조승환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신정택 부산상공회의소 고문 등이 참석했다.

동아대를 비롯, 14개 공동연구개발기관(컨소시엄)은 이날 킥오프 워크숍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컨테이너 개발을 대내외에 알리고 협력을 다짐했다.

‘스마트컨테이너’란 화물 포장·수송 용기인 컨테이너에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안전한 화물 수송을 도모하고, 언제 어디서나 화물의 상태 및 위치를 관리·제어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컨테이너다.

동아대는 해양수산부 ‘스마트컨테이너 실용화 기술개발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 앞으로 4년간 국비 85억 원을 지원받아 14개 기업 및 기관과 공동연구개발 사업을 수행한다.

이번 사업엔 △기술개발 분야에 한국전자기술연구원·주식회사 에스위너스·주식회사 밴플러스 △사업화 분야에 에이치엠엠 주식회사·남성해운 주식회사·한국해양진흥공사·삼성중공업 △표준화 분야에 한국해양수산개발원·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스마트해상물류체계구축 분야에 인천항만공사·울산항만공사·여수광양항만공사·HPNT 등이 공동연구개발기관으로 참여한다.

최 소장은 “이번 사업은 기존 컨테이너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내장하고 이를 국제 표준으로 제안해 미래에 유통될 컨테이너의 방향성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며 “해양수산부의 스마트 해상물류 체계 구축과 연계해 우리나라 해양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