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그래스프 김경민 대표
사진=그래스프 김경민 대표
기업가정신은 미국의 경제학자 슘페터가 강조한 것으로 새로운 사업에서 야기될 수 있는 위험을 부담하고 어려운 환경을 헤쳐나가며 기업을 키우려는 뚜렷한 의지를 말한다. 최근엔 기업의 이윤 극대화 경영활동이 중점되기 보다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기 위한 자세, 문제해결을 위한 주체로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의미가 더 강조되고 있다.
한국폴리텍대학 강서캠퍼스 컴퓨터응용기계과를 수료하고 서핑 및 스노우보드를 지면에서 스케이트보드로 대신 활용해 탈 수 있는 스케이트보드로 창업한 그래스프 김경민 대표를 만났다.
창업아이템 소개
제 창업아이템은 1960년대 캘리포니아 서퍼들이 파도가 없는 날 육지에서 서핑을 즐기기 위해 만든 스케이트보드가 있는데 이때 이 보드는 서핑의 움직임과는 약간 동떨어져서 아쉬움이 많았습니다.

근래 들어 서핑보드의 움직임과 유사한 제품들이 나오고 있는데 그 중에 하나를 그래스프가 만들고 있습니다. 다른 보드와는 다르게 앞 바퀴 축이 큰 폭으로 회전해서 작은 공간에서도 자유롭게 방향 전환이 가능하고 몸을 좌우로 비틀며 보드를 눌러주면 회전 운동이 발생하는데 이는 추진력으로 전환되어 빠른 주행이 가능합니다.
기존 제품들과의 차별점
차이점으로는 기존 제품들은 앞 바퀴 축이 큰 폭으로 회전해야 방향전환이 자유롭게 되는데 이렇게 되기 위해서는 스프링이나 베어링 그리고 하나의 회전축을 추가해야 되기 때문에 대부분 복잡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스케이트보드 같은 경우 지면과 사람 무게 사이에서 그 충격을 다 견뎌야 하기 때문에 복잡한 구조일 경우 내구성면이나 실제 잔고장이 많이 생기게 되는데 제가 만들고 있는 보드는 단순한 구조지만 다른 복잡한 구조의 보드에 비해 바퀴 축이 큰 폭으로 회전할 수 있도록 보완되어 있습니다.
창업의 계기와 조언
스노우보드도 오랫동안 즐겼고 서핑도 몇 번 체험해봤지만 대부분 강원도로 가야 즐길 수 있었고 평상시 눈이 없을 때나 파도가 없을 때 즐기지 못하는 아쉬움이 많았습니다.

제가 즐기기 위해서 직접 만들어 볼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든 것은 컴퓨터응용기계과 1년 기술과정 교육을 알게 되면서 실제로 만들어 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코로나가 사업에 미친 영향
코로나 영향으로 원래는 제품이 출시되었어야 하는데, 부품 수급이 어려워 출시 지연 중에 있습니다. 코로나 영향에도 야외 활동 및 스포츠 제품들은 시장이 확대되고 있고 수요도 늘고 있습니다. 그래서 최대한 빨리 준비중에 있고 코로나 영향으로 인한 큰 타격은 없지만 그래도 출시가 지연된다는 단점이 생겼습니다.
제4회 벤처창업아이템 경진대회 대상 수상 이후 변화
대상을 받고 난 이후 대상 수상 이력 때문에 정부지원 사업에 수혜를 더 쉽게 받을 수 있었습니다.

올해 청년창업사관학교 안산 11기로 입교를 했습니다. 상장의 이력이 포함되었기 때문에 좀 더 가점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물론 실제로 가점상황에 포함되진 않았지만, 심사위원들이 보시기에는 그 상장 여부가 신뢰를 주지 않았을까 생각됩니다.
제5회 벤처창업아이템 경진대회에 참가하는 후배들에게
창업이란게 부담감이나 위험을 먼저 생각할 수 있는데, 학생일때 이런 경험을 해보는 것이 실패했을 때도 부담감이 크지 않고 도전했을 때의 성취감도 더 크게 작용한다고 봅니다. 실패한다고 도움이 안되는 것이 아니라 사회생활을 할 때도 도움이 될 것이고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도움되는 큰 학문이라고 봐도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한편, 한국폴리텍대학 ‘제5회 벤처창업아이템 경진대회’는 폴리텍리그와 하이스쿨리그 부문으로 6월 18일까지 접수가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예선과 본선은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예선 통과자는 아이템 제작 지원, 기술 자문, 사업 자문 등 멘토링 특전을 누릴 수 있고, 영국 CCCG 대학의 비즈니스 특강도 참여할 수 있다. 접수는 ‘벤처창업아이템 경진대회’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