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상공인에 2조원 금융지원…무이자·무보증료(종합)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벼랑 끝에 몰린 소상공인을 구제하기 위해 2조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 1월(8천억원)과 2월(1조원)에 이은 세 번째 지원이다.

종전 무담보·무종이서류에 추가로 무이자·무보증료 혜택까지 더해 '4무(無) 안심금융'이란 이름을 붙였다.

이자와 보증료를 서울시가 대신 납부해주는 지원 방안으로, 오세훈 서울시장의 공약 중 하나라고 시는 전했다.

오 시장은 이날 마포구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신한·우리·국민·농협·하나은행과 협약식을 맺고 "대출이 소상공인에게 또 다른 부담이 되지 않도록 보증료·이자·담보·서류 등 문턱 제거를 위해 고민하던 중에 여러분이 함께했다"고 밝혔다.

또 "안심금융 지원의 필요성에 대해 의회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지와 지원을 해줬다"며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에게도 감사를 표했다.

시의회는 안심금융을 위한 추가 재원 1조원 추가경정예산안을 조만간 심의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융자 이후 1년간 무이자로 지원하고, 이듬해부터는 이자의 0.8%를 보전해주는 방식이다.

이번 지원으로 1억원을 융자받은 업체가 5년간 절감할 수 있는 금융비용은 712만원에 달한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번 지원은 '일반 4무 안심금융', '저신용자 특별 4무 안심금융, '자치구 4무 안심금융'으로 나뉘어 이뤄진다.

1조4천억원 규모의 '일반 4무 안심금융'은 한도 심사 없이 업체당 최대 2천만원, 심사를 받으면 최대 1억원까지 융자를 지원한다.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긴급 구제를 위해 9일부터 4천억원을 즉시 투입하고, 나머지 1조원은 추경안이 시의회에서 통과되면 7월 중 공급할 예정이다.

서울 소재 중소기업·소상공인 대표자를 대상으로 하며 개인신용평점 595점 이상(옛 7등급)이면 신청할 수 있다.

1천억원 규모의 '저신용자 특별 4무 안심금융'은 신용평점 350∼744점 이하(옛 6∼9등급)인 저신용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심사 기준을 일부 완화해 업체당 최대 2천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지난 4월부터 자치구에서 시행하는 '자치구 4무 안심금융' 지원 대상자에게도 동일한 조건을 적용해 1년간 무이자 혜택을 주고, 이미 납부한 보증료 0.5%를 환급해준다.

자치구와 서울시 지원을 중복해서 받을 수는 없지만, 대출 한도가 남아있는 경우라면 추가로 신청할 수 있다.

4무 안심금융 신청은 9일부터 서울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 '무방문 신청' 또는 하나은행 '하나원큐 기업' 모바일 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할 수 있다.

또 서울신용보증재단 고객센터(☎ 1577-6119)를 통해 25개 지점으로 방문 상담 신청하거나, 5개 시중은행(신한·우리·국민·농협·하나) 370개 지점에서 운영 중인 '안심금융 상담창구'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