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IOC에 적극적인 중재 요청
일본 "한국이 오히려 정치적인 행동"
도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가 일본 영토로 표기되어 있는 것과 관련 일본 정부는 "한국의 항의를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대한체육회는 전날 도쿄올림픽 개막이 두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발생한 분쟁을 적극적으로 중재해달라며 IOC에 서한을 보냈다.

김보영 대한체육회 홍보실장은 "독도는 한국 영토이고, 올림픽에서는 정치적 중립이 반드시 보장돼야 한다"면서 "일본의 행동은 정치적인 행동으로 보이기 때문에 우리는 그 행동이 올림픽 정신에 역행한다고 보고 편지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국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일본의 항의에 따라 한반도기에 표시된 독도를 삭제한 바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2일 기자회견에서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이름)는 역사적 사실과 국제법상 일본의 영토"라며 "한국의 항의를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일본은 "IOC의 역할에 스포츠 선수를 정치적·상업적으로 부적절하게 이용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조항이 있다"면서 오히려 한국이 정치적인 행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 서대문구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체험관. 사진=뉴스1

서울 서대문구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체험관. 사진=뉴스1

한국은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 공사를 공개 초치해 강하게 항의했지만 일본 측의 입장은 요지부동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일본의 잘못된 역사 인식은 한일 관계에 악영향을 주며, 국제적 화합을 꾀하는 올림픽 정신에도 반한다. 일본 정부는 진실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하기 바란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일본 정부가 부질없는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