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신공항 건설 위한 지역사회의 29년간 노력 총망라
가덕신공항 건설, 1992년 부산 서부권 종합개발과 가덕도신항만 개발 구상에서 시작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통과, 역대 부산상의 회장, 지역 국회의원, 시민단체 등 44인의 소회 수록
부산상의,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 백서 발간

부산상공회의소(회장 장인화)는 3일 동남권관문공항 추진을 위한 지역경제계의 노력을 담은 ‘부산상공회의소 동남권관문공항 추진 백서(부제 가덕도신공항 이륙준비 완료)’를 발간했다.

이번 백서 발간은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위한 지역의 오랜 노력의 결실이자 출발점인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국회통과(2021. 2. 26)를 계기로 부산상의와 부산시, 시민사회와 학계 등이 그동안 노력해온 활동상을 기록하고 보존하기 위해서라고 상의는 설명했다.

백서에 따르면 가덕도신공항 건설사업은 1992년 부산상의의 부산 서부권 종합개발과 가덕도신항만 개발 구상 연구를 통해 필요성이 제기된 이후 지역 경제계의 지속적인 건의를 수용한 정부가 2006년 12월 동남권신공항 건설을 공식 검토했다.

이후 정권교체 시기마다 지역의 핵심정치 이슈로 쟁점화 되면서 신공항 건설 백지화와 김해공항 확장 변경 추진 등의 우여곡절 속에서도 부․울․경 경제계를 비롯한 지역주민들의 끈질긴 노력으로 지난 2월 가덕도신공항 건설 특별법 통과라는 기적을 이뤄내기까지의 과정들을 상세하게 담아냈다.

이번 백서에는 가덕도신공항 건설의 감격스러운 순간을 담아내기 위해 부산상의 장인화 회장과 강병중, 송규정, 신정택, 조성제, 허용도 등 전직 부산상의 회장의 소회도 함께 실었다. 특별법 통과에 힘을 모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역 국회의원 등 지역 주요 인사들의 소회도 담아 가덕신공항 건설이 지역사회 전체의 노력으로 만들어낸 성과물이라는 것을 분명히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축사를 통해“부산상공회의소가 지역경제계를 대표하여 그간 가덕도신공항 추진을 위해 앞장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부산상공회의소가 2030부산월드엑스포 개최 전까지 가덕도신공항이 반드시 개항할 수 있도록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인화 회장은“가덕도신공항은 인접한 남부권과 서일본의 물동량을 흡수해 수도권과 차별화된 물류시장을 개척하고 항공물류 편의성을 바탕으로 반도체, 정보통신(IT) 등 첨단산업 유치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가덕도신공항 건설과 함께 지역경제가 재도약의 골든타임을 맞이하고 있는 만큼 2030월드엑스포 개최 전에 가덕도 신공항이 조기 개항 될 수 있도록 관련 행정절차 단축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