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주점 관련 30명 등 74명 확진…작년 3월 이후 최다

대구에서 유흥 및 일반주점 관련 30명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4명이 더 나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97명을 기록한 지난해 3월 19일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3일 대구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74명이 증가한 1만71명이다.

주소지별로 수성구 19명, 북구 17명, 달서구 11명, 서구·달성군 각 6명, 남구·동구 각 5명, 중구 4명, 경기도 안양 1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중 18명은 수성구 들안로에 있는 바(Bar) 관련이다.

지난달 31일 종업원 1명이 감염경로 불상으로 확진돼 종업원, 손님 등을 진단 검사한 결과 감염자가 잇달아 나와 누적 확진이 33명으로 늘었다.

유흥주점,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등은 집합금지 행정명령 대상으로 현재 문을 닫았지만, 바는 접객 종업원을 두는 등 유흥주점에 준하는 영업을 하면서도 일반음식점으로 돼 있어 방역 사각지대가 된 셈이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집단감염으로 확인된 유흥주점발 확진자도 12명이 추가됐다.

자가격리 중 또는 격리 해제 전 검사 등에서 잇달아 확진되면서 관련 누계가 257명이 됐다.

중구 모 백화점 관련해서도 n차 확진자 3명이 더 나왔다.

지난달 31일 백화점 사무직 직원 2명이 확진된 데 이어 다음 날에는 종업원 등 3명이 추가됐다.

누계는 8명이다.

또 이슬람사원(1명), 서구 음료 유통회사(1명), 서구 사업장(1명), 남구 사업장(3명) 관련 확진이 지속하고 미국에서 입국 후 격리해제 전 검사에서 1명이 확진됐다.

이밖에 22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이고 12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