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3945억 투입
스마트 공장 2000개 구축

삼성 스마트공장 지원센터 개소
이달 중 참여 中企 신청 접수
업체당 최대 1억6700만원 지원

창원산단 공정혁신 센터 구축 등
30개 사업에 1조5000억원 투입
경남형 스마트공장 보급을 지원할 ‘삼성 부울경 스마트공장 지원센터’가 지난달 26일 경남테크노파크에 문을 열었다. 경남도 제공

경남형 스마트공장 보급을 지원할 ‘삼성 부울경 스마트공장 지원센터’가 지난달 26일 경남테크노파크에 문을 열었다. 경남도 제공

경상남도가 ‘경남형 스마트 제조혁신 모델’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과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조성, 스마트인재 양성 등을 통해 조선 등 주력산업 부진으로 침체한 지역 제조업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의도다.

경상남도는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을 위해 2022년까지 총 3954억원을 투입, 2000개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한다고 3일 발표했다. 2018년부터 본격화한 경남형 스마트공장 구축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1476개가 지어지는 성과를 올렸다. 올해는 1165억원을 들여 450여 개 스마트공장을 구축한다. 이달 말까지 대상 기업을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경남도 '스마트 제조혁신' 이끈다

도는 스마트공장 보급이 속도를 냄에 따라 전략을 양적 확대에서 질적 고도화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산업 현장에 빅데이터,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주력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도는 지난달 26일 경남테크노파크에 문을 연 ‘삼성 부울경 스마트공장 지원센터’에 기대를 걸고 있다. 삼성의 혁신 노하우를 지역 생산현장에 접목하면 공정혁신, 전문인력 양성 등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삼성 스마트공장 지원센터는 이달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명회를 열어 참여 기업 신청을 받는다. 선정된 기업은 업체당 최대 1억6700만원(중소벤처기업부 30%, 삼성전자 30%, 경상남도 10%)을 지원받는다.

국내 제조업의 ‘심장’ 역할을 하고 있는 창원국가산단을 스마트그린산단으로 변모시키는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도는 2019년 스마트산단 선도 프로젝트에 선정된 창원국가산단에 내년까지 공정혁신 시뮬레이션 센터 및 혁신데이터센터 구축 등 30개 사업에 1조4915억원을 투입한다. 올해는 표준제조혁신공정모듈 구축과 스마트 제조 고급인력 양성, 공정혁신시뮬레이션센터 구축, 혁신데이터센터 건립 등 4대 핵심사업에 집중할 방침이다.

제조업의 스마트화를 뒷받침할 인재 양성도 본격화한다. 도는 지역혁신플랫폼 사업을 시작으로 스마트 제조혁신 선도대학 도입 등 정보통신기술(ICT) 인력 양성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다음달에는 삼성청년 소프트웨어아카데미(SSAFY) 부울경 캠퍼스 문을 연다. 교육생 100명을 모집해 내년 6월까지 전문인력으로 양성, 제조업 스마트화에 나선다. 도 관계자는 “제조업 비중이 높은 경남은 스마트 제조혁신이 미래 생존을 위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에 더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