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성형외과, “안전성형 위해 응급의료시스템 구축…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상주 확인”

최근 의료사고가 빈번히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성형수술 중 안면윤곽, 양악수술, 가슴성형, 바디성형 등 고난이도의 전신마취 수술 시, 만일의 사태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병원은 응급의료시스템과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가 반드시 상주해 있어야 한다.

무엇보다 숙련된 성형외과 전문의가 수술 진행 시 풍부한 임상경험을 통해 안전한 수술을 진행하여야 함은 기본이며, 응급상황이 오더라도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가 상주하여 환자의 산소포화도, 맥박, 혈압 등을 체크하여 수술이 안정되게 유지할 수 있도록 환자의 곁을 지키고 의식을 되찾을 때까지 상태를 점검해야 한다. 이처럼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의 상주 여부는 안전한 수술 결과를 결정 짓는 요소임을 명심하자.

또한 수술 시 정전을 대비한 UPS 자가발전시스템, 환자의 컨디션 체크를 위한 각종 의료장비와 심정지 등의 긴급상황 대응을 위해 AED심장제세동기 등 응급의료장비를 병원은 반드시 구축하고 있어야 하겠다.

그랜드성형외과 이세환 대표원장(성형외과 전문의)은 “성형수술 진행 시 병원은 응급상황을 대응하기 위해 첨단 의료장비 및 응급의료시스템을 철저히 구축해놓아야 하며,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는 병원 내 반드시 상주하여 수술이 안전하게 끝날 때까지 환자 곁에서 절대 떠나서는 안 된다. 저희 그랜드성형외과는 비상상황 시 체계적인 시스템과 장비 구축,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상주를 통해 환자가 안심하고 수술을 받을 수 있는 안전한 환경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