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자치경찰위원회 출범…위원 7명 구성

전북 지역의 자치경찰제도 사무를 총괄할 '전북도 자치경찰위원회'가 2일 출범했다.

위원회는 도지사가 지명하는 1명과 추천기관(도의회 2명, 전북교육청 1명, 국가경찰위원회 1명, 위원추천위원회 2명)이 추천하는 6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은 이형규 전 새만금 위원회 민간위원장이 맡았다.

위원은 김학수 법무법인 백제 변호사, 박상주 우석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양기진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동봉 전 정읍경찰서장, 방춘원 전 김제경찰서장, 이종석 아태마스터스대회 집행위원장이 임명됐다.

전북도청 1층에 사무국 조직(2과 6팀)이 꾸려졌고 일반직 12명, 경찰 10명 등 22명이 근무한다.

이형규 위원장은 "행정과 치안의 결합으로 시너지 효과를 거두고 지역 여건을 반영한 치안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첫발을 내딛는 자치경찰제가 자리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